X

광고

[지금 중국은?] 中 지방정부 간 암호화폐 채굴 관련 입장 엇갈려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21-06-03 [20:52]

 

최근 중국 국무원이 암호화폐 관련 행위 단속을 예고한 가운데 각 지방 정부는 채굴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3일(현지시간) 중국 차이롄셔에 따르면 암호화폐 채굴을 단속하고, 그 처벌 강도를 높인 중국 네이멍구 바오터우(包头)시 당국은 최근 가상화폐 채굴기업, 개인 민원신고 공고를 낸 후 관련 신고 접수를 시작했다. 

 

이번 공고의 신고/제보 접수대상은 가상화폐 채굴기업 및 개인, 데이터센터로 위장해 세금, 토지, 전기료 등 우대 혜택을 받고 있는 가상화폐 채굴기업 및 개인이다. 

 

앞서 코인니스는 네이멍구 발개위가 가상화폐 채굴과 관련된 모든 기업과 개인을 블랙리스트(신용 불량 명단)에 올리도록 하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고 전한 바 있다.

 

반면 최근 진행된 중국 쓰촨성 암호화폐 채굴 규제 간담회에서는 "당국이 암호화폐 채굴에 비교적 우호적인 태도를 비췄다"고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가 전했다. 

 

HelloEOS 창업자인 즈천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간담회가 끝났다. (당국의) 입장은 긍정적이었다. 세부적인 규제안은 당분간 마련되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 

 

이어 "수력 발전 공급을 소화해야 하는 수요가 있기 때문에, 쓰촨 정부의 입장은 상당히 포용적이고 우호적이다. 반면 신장과 내몽고는 탄소 중립 목표(화력발전)에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최대 블록체인 미디어 비스제에 따르면 이날 중국 관영 CCTV-13 채널에서는 12분 동안 가상화폐 사기와 관련된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뉴스는 TRTC 사례가 전형적인 사기 방식이라 소개했다. 

 

뉴스에 따르면 TRTC는 유니스왑에 가상화폐를 리스팅한 뒤 매수만 할 수 있도록 코드를 변경한 후 이용자가 예치한 자금을 먹튀했다. 이로 인해 59 ETH(약 10만달러)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뉴스는 불법 가상화폐 마진거래 행위도 언급했다.

박소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제호:코인리더스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1722 ㅣ 등록일 : 2011.08.01
발행/편집인 : 박병화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49길 5, 4층 | desk@coinreaders.com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