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4위 리플, 0.20달러 유지 '아슬아슬'…스텔라 창업자, 5월 8250만 XRP 매도

가 -가 +

박병화
기사입력 2020-06-03 [16:39]


지난 24시간 동안 리플(Ripple, XRP)은 4% 가량 하락하며 중요 지지선인 0.20달러를 위협받고 있다. 시가총액 3위 자리도 테더(Tether, USDT)에게 내줬다.

 

3일(한국시간) 오후 4시 35분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리플(XRP) 시세는 24시간 전 대비 4.02% 하락한 약 0.2029달러를 기록 중이다. 시가총액은 약 89.5억 달러 수준이다. 테더(USDT)의 시총 규모는 약 91.8억 달러이다. 

 

이날 글로벌 금융 미디어 FX스트릿(FXstreet)은 "XRP/USD 페어는 이틀 연속 곰(bear, 매도 세력)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데일리 SMA(단순이동평균선·0.2015달러 선)이 무너질 위험에 놓여 있다"고 진단했다. 

 

또,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뉴스BTC의 애널리스트인 아유시 진달(Aayush Jindal)은 "XRP/USD 페어가 상승 추세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0.2060달러와 0.2065달러 저항 영역을 넘어서야 한다. 이 가격대를 돌파하면 0.2100달러 선까지 추가 상승할 수 있다"며 "반대로 0.2000달러 지지선을 유지하지 못하면 주요 지지선인 0.1950달러와 0.1920달러 선까지 하락할 수 있고, 이마저 무너지면 0.1800달러 지지선까지 후퇴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2일(현지시간) 크립토뉴스에 따르면 리플 공동 창업자이자 스텔라(Stellar, XLM)의 창업자인 제드 맥칼렙(Jed McCaleb)이 최근 리플로부터 약 7,970만 XRP를 받았다. 지난 5월 1일에는 리플로부터 5,500만개가 넘는 XRP를 받은 바 있다(이는 맥칼럽과 리플사 간 공동 설립 관련 계약 이행에 따른 결과다). Bithomp에 따르면 그는 5월 8,250만 XRP를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266만 XRP를 매도한 셈이다.

 

박병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