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계거래소연맹 "디지털자산·암호화자산 분류 명확히 해야"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20-03-23

 

세계거래소연맹(WEF)이 암호화자산과 디지털자산 분류를 명확히 할 것을 요구했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세계거래소연맹은 보고서를 통해 전세계 산업지형 변화와 규정에 적용할 보편적인 암호화 자산용어 분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거래소연맹은 규제 승인 거래소, 청산소 등 전세계 250개 시장 인프라 제공업체를 대표하는 국제 조직이다. 나스닥, 시카고상품거래소, 한국거래소, 런던 증시, 도이치뵈르즈 등 세계 주요 거래소들이 참여하고 있다.

 

앞서 연맹은 영국 재정청이 일반 투자자의 암호화폐 파생상품 접근 금지를 검토할 당시 이에 대한 반대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유럽연합의 암호화폐 규제 프레임워크 자문 보고서에 대한 연맹의 입장을 담았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등장한지는 10년이 조금 넘었다. 암호화폐는 디지털화폐부터 인터넷 화폐까지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고, 이러한 용어 혼용과 명확성 부재는 규제 수립까지 어렵게 만들었다.

 

세계거래소연맹 보고서는 비트코인, 스테이블코인, 기타 암호화폐 등을 '암호화 자산'으로 표기했다.

 

연맹은 "유럽연합은 디지털 자산과 암호화 자산을 하나의 하위 범주로 다루는 단일 분류 방안을 채택해야 한다"면서 "연맹이 정리한 암호화 용어가 글로벌 산업 변화와 규정에 도입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다른 보편적인 분류 방식도 환영한다"며 "암호화 용어 분류 방식은 국제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야 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도록 유연성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 용어 명확성을 통해 유럽연합과 전세계 간 협력 수준도 강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직은 선정한 용어들을 뒷받침할 관련 규제 지침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빠른 기술 발전으로 인해 용어가 시대에 맞지 않게 되는 일이 없도록 기술적 용어 사용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폴 고사 하원의원은 법률 수립을 통해 암호화폐 용어 표준화를 시도하고 있다. 지난 10일 의원은 디지털 자산을 암호-상품(crypto-commodity), 암호-화폐(crypto-currency), 암호-증권(crypto-security) 세 범주로 나누고 각각 단일 관할기관을 두는 '2020년 암호화폐법(Crypto-Currency Act of 2020)'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박소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