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캐나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당장 발행할 계획은 없지만 페북 리브라 대비할 것"

가 -가 +

이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27


캐나다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를 당장 발행할 계획은 없지만 민간 디지털화폐 확산에 미리 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중앙은행(BOC) 부총재 팀 레인은 ‘핀테크 RDV 2020’ 행사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실질적인 필요성을 확인하진 못했지만 발행 가능성을 아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발언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CBDC 개념을 적극 연구해왔다. 은행은 작년 5월 R3의 코다 기술을 이용해 싱가포르 통화청(MAS)과 국경 간 정산 작업을 테스트했지만 뚜렷한 이점을 확인하지 못했다.

 

부총재는 "CBDC 발행 필요성이 명확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기존 지불결제 생태계를 꾸준히 개선하고 목적에 맞게 유지한다면, 캐나다인은 앞으로도 좋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민간 디지털화폐가 널리 사용돼 캐나다 달러를 위협하게 되면 입장이 바뀔 수도 있다. 

 

부총재는 "캐나다 통화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CBDC를 사용할 수 있다. 민간 디지털화폐 확산에 대비할 것"이라며 "현재 CBDC 프로토타입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앞으로 여러 관계자들과 설계 관련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캐나다가 안정성, 접근성, 프라이버시, 가치저장 기능 등 현금의 장점을 디지털 버전으로 제공해 소비자가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CBDC를 설계할 것이라 덧붙였다.

 

전세계 중앙은행들이 가장 주목하는 민간 디지털화폐는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스테이블코인 리브라(Libra)다. 올 상반기 출시를 예정했지만 많은 규제 압박으로 인해 프로젝트 추진이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다만 리브라는 내부적으로 개발을 지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레인 부총재는 "리브라를 예정대로 출시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하지만 은행이 화폐의 미래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알려준 좋은 사례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영국 중앙은행 고위 관계자는 최근 각국 중앙은행들이 신속하게 디지털화폐 관련 검토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 발권국장 사라 존은 "디지털 화폐 연구가 중앙은행에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며 "민간 부문과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중앙은행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발언했다.

 

발권국장은 "중앙은행이 디지털 화폐를 연구해 새로운 결제시스템의 기초를 놓을 수 있는지 확인하고, 이에 대한 규제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야 한다"면서 "영국이 다양한 결제 방안을 보유하기 위해, 영란은행이 디지털 화폐 기술에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인지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아울러 디지털화폐를 공공 부문이 제공할지 아니면 민간 주도가 최선인지 검토하고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민간 기업들을 어떻게 규정할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