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일 2위 증권거래소, '인버스 비트코인 ETP' 상장…가격 내릴수록 수익

가 -가 +

이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26


독일 2위 증권거래소인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에 비트코인 가격을 역으로 연계되는 파생상품이 상장됐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스위스 암호화폐 파생상품 업체 21셰어즈(구 아문AG)는 '인버스(Inverse) 비트코인 상장지수상품(ETP)'을 출시했다. 정식 이름은 'SBTC'로 유럽 기관투자자와 개인투자자 상대로 판매된다.

 

이 상품은 지난달 스위스 최대 증권거래소인 식스 스위스 익스체인지(SIX Swiss Exchange)에 상장됐다. 이번 상장으로 SBTC는 더 넓은 투자자 저변을 갖게 될 전망이다.

 

유로화 기준으로 거래되는 SBTC는 이에 상응하는 기반 자산 비트코인 대비 1:1 비율로 헤지(hedge)한 상품이다. 독일 증시 심볼코드 WKN(A2781V)를 부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버스 비트코인 ETP는 비트코인 가격이 올라야 수익을 얻는 일반적인 비트코인 ETP와 달리 비트코인 가격이 내려야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숏 베팅을 허용함으로써 암호화폐 하락장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

 

SBTC 포지션은 매일 청산 후 초기화된다. 투자자들이 당일 내린 판단에 따른 수익이나 손실이 다음날로 전가되지 않는다. 대신 투자자들은 SBTC를 보유한 날에 비례해 거래수수료를 내야 한다.

 

21셰어스 CEO 하니 라시완(Hany Rashwan)은 "독일 투자자들은 과거 출시한 암호화폐 상품에 대해 아주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이러한 높은 수요에 부응해 이번에 또 다른 상품을 내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21셰어즈는 지난 2018년 10월 스위스 거래소(SIX)에 비트코인 ETP를 출시한 바 있다. 또 비트코인(BTC), 이더(ETH), XRP, 바이낸스 코인(BNB), 테조스(XTZ) 등의 가치를 추적하는 일련의 파생상품을 발행하기도 했다.

 

한편,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는 암호화폐 분야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작년 9월 독일 금융당국 허가 아래 디지털 거래소 'BSDEX'를 설립하기도 했다. 이달에는 자회사 블록녹스(Blocknox)를 통해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