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 "올해 첫 주 비트코인 거래량 두 배 증가"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20-01-14 [17:57]


비트코인 거래량 최근 일주일 동안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는 암호화폐 시장 조사업체 알케인 리서치(Arcane Research) 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첫 주 동안 일평균 거래량이 126%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 거래량은 지난 1일 1억9200만달러 규모에서 8일(현지시간) 15억달러로 빠르게 증가하면서 시장 회복세를 보였다.

 

연구진은 얼터너티브가 제공하는 '암호화폐 탐욕·공포지수'를 인용해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투자 심리가 살아난다고 밝혔다. 해당 지수는 가격 변동성, 시장 모멘텀, 거래량, 소셜미디어, 설문조사, 비트코인 시장 점유율, 구글 트렌드 등을 반영한다. 

 

지수가 0에 가까울수록 '공포'를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낙관'을 의미한다. '극단적 공포'는 투자자 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매입장세를, '극단적 탐욕'은 시장조정을 예고하는 지표로 볼 수도 있다.

 

지난 8일 해당 지표는 작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중립(neutral)’ 단계에 들어섰다. 알케인 보고서는 "며칠 새 ‘공포’ 단계로 돌아갔지만 시장은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비트코인 가격 상승과 함께 변동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짚었다.

 

연구진은 "미국-이란 간 갈등으로 비트코인과 금 가격의 상관관계가 지난 2016년 8월 이후 볼 수 없었던 높은 수준에 이르렀지만, 이를 확정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트코인의 안전자산 네러티브는 현실이 되고 있다. 하지만 단기 가격을 통한 상관관계는 허구적일 수 있다. 장기적인 평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알케인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블록체인도 크게 활성화되고 있다. 한 주간 트랜잭션 수는 5%, 거래 규모는 25% 늘었다. 채굴자 수수료는 40% 이상 증가했으며, 활성주소 수는 7.63% 늘었다.

 

지난 주말 비트코인은 작년 11월 중순 이후 최고점인 8209달러까지 상승했다. 13일 오전 10시 29분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1.35% 상승한 8177.34달러(약 944만8098.64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포브스는 5일(현지 시간) 암호화폐 전문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을 인용해 "최근 비트코인 거래량이 4월 이후 최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가격 급변동에 주의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는 "2020년 1월 들어 비트코인 거래량은 지난해 6월 거래량보다 약 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량이 낮을 때 시장에서는 가격 급변동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진다. 다수 애널리스트들은 지난해 10월부터 감소하는 거래량을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해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2020년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에 주목해야할 이유로 페이스북의 리브라 프로젝트, 백트와 스타벅스의 합동 프로젝트, 5월 비트코인 반감기 등을 꼽았다.

박소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