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상금

검색

'광군제 44조 매출' 알리바바, 비트코인 보상 온라인몰과 파트너십 체결?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阿里巴巴)와 미국 온라인 쇼핑몰 롤리(Lolli)가 구매액 일부를 비트코인(BTC)으로 보상하는 파트너십을 맺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알리바바 측은 이 같은 사실을 부인했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는 중국 최대 규모 쇼핑 축제인 광군절(光棍節, 중국에서 11월 11일을 뜻하는 말로 '독신절'이라고도 불린다)을 맞아 미국 비트코인 보상 온라인 쇼핑몰 롤리와 알리바바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롤리의 인브라우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리바바에서 쇼핑하면 롤리 지갑을 통해 구매액의 최대 5%를 비트코인(BTC)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다만 이벤트는 미국 거주자 대상으로 진행된다.

 

알렉스 아델만 롤리 최고경영자는 "이번 파트너십은 비트코인과 전자상거래를 통해 미국과 중국을 연결하는 첫 걸음"이라며 "이벤트는 현재 미국 사용자에 한해 제공되고 있지만, 향후 전 세계로 확장해 사람들이 보다 쉽게 비트코인을 소유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반면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알리바바 관계자는 롤리와 파트너십을 맺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같은 날 중국 현지 미디어에 따르면 알리바바 홍보부 총괄 청칭은 “비트코인(BTC) 보상 온라인 쇼핑몰 롤리와 협력 관계를 맺은 적이 없다"면서 “앤트파이낸셜의 블록체인 기관 마이블록체인 또한 롤리의 비트코인(BTC) 구매 보상 이벤트에 참여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11·11(쌍십일) 쇼핑 축제' 거래액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의 경기가 급속히 둔화 중이지만 알리바바는 타오바오, 티몰, 티몰 글로벌, 알리 익스프레스, 카오라 등 자사의 여러 플랫폼에서 총 2천684억 위안(약 44조6천200억원)의 거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올해 11월 11일 거래액은 작년 같은 날 거래액 2천135억 위안보다 25.7% 늘어났다.

 

 

박소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텔레그램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