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스코, "멀웨이 공격 더욱 정교해져" 경고

가 -가 +

박병화 기자
기사입력 2018-02-26

 

시스코는 최근 멀웨어(악성 소프트웨어) 공격이 더욱 정교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시스코 코리아가 전 세계 주요 사이버 보안 동향과 이슈를 분석한 ‘시스코 2018 연례 사이버 보안 보고서(Cisco 2018 Annual Cybersecurity Report)’에 따르면, 공격자들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기로 사용하고, 명령 및 제어 활동을 숨기기 위해 암호화를 이용해 탐지를 피하고 있다. 보안 전문가들은 공격자들에 대응하기 위해 AI 및 머신러닝 기술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이를 더 많이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암호화는 보안 강화를 위해 고안된 기술이다. 하지만 전체 웹 트래픽 중 합법적이든 악의적이든 암호화된 웹 트래픽 비중이 증가하면서(2017년 10월 기준 50%) 방어자들이 잠재적 위협을 식별 및 감시하는 데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스코의 위협 연구진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동안 발견된 멀웨어 샘플들이 암호화된 네트워크 통신을 사용하는 비율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머신러닝 기술은 네트워크 보안을 강화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암호화된 웹 트래픽, 클라우드 그리고 사물인터넷(IoT) 환경 내에서 비정상적 패턴을 자동 감지하는 방법을 학습한다. 

 

시스코 2018 보안역량 벤치마크 조사(Cisco 2018 Security Capabilities Benchmark Study)에서 보안 전문가 3600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일부가 머신러닝 및 AI와 같은 툴에 의존하고 적극적으로 사용하려 하고 있지만 동시에 해당 응답자들은 시스템이 만들어내는 잘못된 긍정(false positive)에 대해 불만스러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 기술이 초기 단계에 있는 만큼 네트워크 환경 내에서 ‘정상’ 활동을 학습하면서 지속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시스코 존 스튜어트(John N. Stewart) 부사장은 “작년 한 해 동안 멀웨어의 진화 양상을 보면 공격자들이 지속적으로 학습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기업은 리더십, 비즈니스 주도성, 기술 투자, 보안 효율성 측면에서 기준을 높여야 한다”며 “시스코는 이 모든 과정에서 위험요소를 최소화하는 데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화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