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상금

검색

페이스북 부사장 "리브라만 견제하다간 디지털 위안화 지배받게 될 것"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미국 규제당국과 정치권으로부터 견제 받는 페이스북 부사장이 미국이 리브라(Libra) 압박에 집중하는 동안 중국이 개발한 디지털 위안화가 암호화폐 시장을 지배하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리브라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페이스북 부사장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당국 관계자들이 리브라를 규제할 방법을 찾으려 애쓰는 동안 중국은 전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진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중국의 발전은 미국이 가진 영향력에 실질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의 디지털 위안화가 "미국의 제재로부터 완전히 차단되고, 보호되는 새로운 디지털 준비통화가 될 것"이라며 "우리가 올바른 결론을 내리지 못한다면 5년 후 중국이 그들의 통제된 블록체인 상에서 발행하는 디지털 위안화의 지배를 받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데이비드 마커스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규제당국과 정치권의 이어지는 공세를 외부로 돌리기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

 

최근 미국 규제당국과 정치권은 리브라가 자금세탁 등 문제로 세계 금융시장 질서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6월 리브라 프로젝트가 공개되자 의회 청문회가 열렸을 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 리브라협회(Libra Association)에 참여하려는 주요 파트너사들을 압박해 줄줄이 탈퇴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초기 리브라협회는 28개 회원사로 시작했지만 지난 4일 페이팔(PayPal)을 시작으로 마스터카드, 비자, 이베이, 스트라이프, 메르카도 파고, 부킹홀딩스 등 주요 파트너 7곳이 연달아 탈퇴했다. 결국 지난 1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리브라 창립총회에는 페이스북 포함 21개 회원사만 남았다. 

 

이 같은 대규모 이탈들에 대해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미 재무장관은 "파트너사들이 협회를 떠나는 이유는 (리브라가) 미국의 자금세탁방지 기준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파트너사들이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이 연방준비제도(Feb·연준) 중심으로 한 디지털화폐 발행에 뜸 들이는 동안 중국은 국가 차원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에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 2014년 연구 개발에 착수한 디지털 위안화는 현재 완성단계로 알려졌다.

 

박소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EO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