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검색

롱해시 "8년간 1천개 암호화폐 프로젝트 사망"…이유는 포기·스캠·ICO 실패 때문

가 -가 +

이선영
기사입력 2019-10-14

 

암호화폐 산업에서 상당수 프로젝트가 이미 사망했다는 암울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마켓 분석 전문 업체 롱해시(Longhash)는 최신 보고서를 통해 "지난 8년 간 2,500여 개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동향을 분석 및 추적한 결과, 1,000개 이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시장에서 도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 출처:Coinopsy     © 코인리더스



이와 관련해 롱해시 측은 "코인마켓캡 기준 일일 거래량이 1,000달러 미만의 1,000여 개 프로젝트는 '완전한 사망(outright dead)'이라고 볼 수 없지만 이미 죽은 프로젝트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롱해시는 "가장 흔한(63.1%) 프로젝트 사망 원인은 포기(abandonment)로 인한 사망이었고, 스캠(29.9%), ICO(암호화폐공개) 실패(3.6%)가 뒤를 이었다"고 설명했다. 

 

▲ 출처:Coinopsy     © 코인리더스



롱해시에  스캠 프로젝트들의 평균 수명은 약 1년 정도였으며, '포기한(abandoned)' 프로젝트, 즉 실제로 런칭했지만 궁극적으로 투자자의 관심을 잃은 프로젝트의 평균 수명은 1.7년 수준이었다.

 

이번 롱해시의 보고서는 실패한 암호화폐 프로젝트 명단을 작성하고 있는 코인옵시(Coinopsy)와 데드코인즈(Deadcoins)의 데이터를 근거로 했다.

 

이선영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EO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