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검색

'금융 위기' 아르헨티나, 비트코인 프리미엄 발생

가 -가 +

이선영
기사입력 2019-08-13


▲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 코인리더스



극심한 금융 위기를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에서 비트코인(BTC) 프리미엄이 붙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 트러스트노드(trustnodes)는 "아르헨티나의 인플레이션율이 55%에 육박하면서 비트코인이 글로벌 가격 보다 다소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면서 "지난 5월에 100달러 수준의 비트코인 프리미엄이 최근 300달러까지 치솟았다"고 전했다.  

 

미디어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오래된 한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는 비트코인이 글로벌 시세보다 높은 1개 당 526,413.15 페소(11,6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 시세는 11,300달러 수준이다.

 

특히 대표적인 장외 비트코인 거래소인 로컬비트코인(Localbitcoin)에서는 비트코인이 1개 당 560,000페소(12,3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아르헨티나 증시는 전 거래일 대비 38% 폭락했고,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도 한때 30% 하락했다. 이에 블룸버그는 아르헨티나가 향후 5년 내 디폴트(채무상환불이행)에 처할 가능성이 지난 2일 49%에서 12일 75%로 급등했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아르헨티나 금융시장 패닉(공포)은 경제를 망가뜨렸단 평가를 받은 좌파 포퓰리즘 정권의 귀환이 예상되는 예비선거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 대선 본선은 오는 10월 27일에 치러진다. 

 

이선영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EO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