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팅하세요

검색

비트코인, '테더 이슈'에도 빠른 회복세…란 노이너 "불마켓 진입" 주장

가 -가 +

박병화
기사입력 2019-04-26

 

26일(한국시간) 세계 1위 암호화폐인 비트코인(BTC)이 뉴욕검찰청의 테더(Tether, USDT) 의혹 관련 발표 후 급락했지만 이후 진정세를 보이며 이날 오후 12시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5,350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레티샤 제임스(Letitia James) 뉴욕 검찰총장은 "비트파이넥스(Bitfinex) 거래소와 테더의 운용사인 아이파이넥스(iFinex)가 테더 준비금을 사용해 약 8억 5천만 달러의 손실을 은폐했다"고 발표했다.

 

 

▲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조셉 영(Joseph Young) 트위터     © 코인리더스



이같은 발표가 나온 직후 달러화에 대한 비트코인 가격은 7% 급락했다. 실제 세계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Binance)에서 비트코인(BTC) 대 테더(USDT) 쌍은 이날 최저치인 5,500달러대에서 5,102달러로 7.2% 하락했다. 

 

이에 비트파이넥스는 공식 레딧(Reddit) 포럼을 통해 "비트파이넥스 팀이 문서를 검토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시간 안에 이 문제에 대한 성명서가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 비트파이넥스 레딧 갈무리     © 코인리더스



또, 미국 암호화폐 전문가이자 경제 전문 방송채널 CNBC 크립토트레이더쇼(Cryptotrader show) 호스트인 란 노이너(Ran NeuNer)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비트파이넥스와 테더에 관한 의혹이 사실일지라도, △이런 성격의 법정 사건은 몇 년이 걸릴 것이고, △비트파이넥스와 테더 모두 미국에 본거지를 두고 있지 않아 법집행에 의문을 불러일으킬 것이며, △ 반년 전에 일어났고 그 이후로 해결된 문제들"이라며 암호화폐 시장에 미치는 파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란 노이너 트위터 갈무리     © 코인리더스



암호화폐 전문매체 크립토슬레이트도 "뉴욕검찰청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암호화폐 시장의 대중적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테더에 대한 시장의 의존도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고, 제미니 달러(GUSD)와 서클의 USDC 등 투명한 스테이블코인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은 성숙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란 노이너는 또 다른 트윗을 통해  "최근 추세를 통해 암호화폐 시장이 불마켓(강세장)에 진입했다는 것을 재차 확인할 수 있다"면서 "현재 시장은 다시금 뉴스에 빠르게 반응하고 있으며, 암호화폐 시세가 이에 따라 변동하고 있다. 강세 흐름이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병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EO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