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국 부자 명단에 블록체인 기업 대거 입성…"비트메인, OK코인, 바이낸스, 후오비 등"

가 -가 +

박병화
기사입력 2018-10-12

▲ 출처: 区块链三人行 웨이보     © 코인리더스



 

중국의 부자 연구소인 후룬연구원(胡润研究院)이 지난 10일 발표한 중국 부호 명단 '후룬백부(胡潤百富)'에 암호화폐 기업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중국판 포브스로 불리는 후룬연구원의 제20차 후룬백부2018(LEXUS雷克萨斯·胡润百富榜)에 따르면 비트메인(比特大陆, Bitmain)의 공동창립자 잔커투안(詹克团)이 295억 위안 보유로 95위에, 우지한(吴忌寒)이 165억 위안 보유로 204위에 올랐다.

 

또한 바이낸스(币安)의 창립자 자오창펑(赵长鹏)이 150억 위안으로 230위, OK코인 창립자 쉬밍성(徐明星)은 100억 위안 보유로 354위에 올랐다. 

 

이밖에 후오비그룹(火币集团)의 리린(李林) 회장과 비트펀드(比特基金)의 리샤오라이(李笑来) 창업자가 공동 556위(70억 위안), 채굴기 회사인 이방궈지亿邦国际)와 비트메인(比特大陆) 관계자 다수가 순위에 포함됐다. 

 

후룬연구원은 지난 1999년부터 부호 순위를 공개하기 시작해 올해로 20번째 부호 순위를 공개했으며, 순위 진입 기준은 6년 연속 20억 위안(약 3,300억 원)을 유지하고 있다. 올해는 8월 15일까지의 재산을 기준으로 이 순위에 오른 기업가들이 선정됐다.

 

한편 이번 후룬 조사에 따르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阿里巴巴)의 창립자인 마윈(马云)이 중국 최고 부호 자리를 재탈환했다. 마윈 회장과 그 일가족의 몸값은 반년새 700억 위안 증가한 2,700억 위안으로 4년 만에 다시 중국 최고 부호 자리에 올랐다. 중국신원왕(中国新闻网)에 따르면 알리바바 그룹 산하의 금융 회사인 마이진푸(蚂蚁金服∙앤트 파이낸셜)의 기업가치가 상승한 덕분에 마윈 회장과 그 일가족이 중국 최고 부호에 다시 등극한 것으로 분석됐다.

 

마윈에 이어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그룹(恒大集团)의 쉬자인(许家印) 회장과 중국의 대표 IT 업체 중 하나인 텐센트(腾讯)의 마화텅(马化腾) 회장이 나란히 2,3위에 올랐다. 쉬자인과 마화텅의 재산은 각각 2,500억 위안, 2,400억 위안으로 조사됐다.

 

 

※블록체인 부호명단 상위 13명(13位区块链富豪身价以及排名)

比特大陆 詹克团 295亿 排名95

比特大陆吴忌寒 165亿 排名204

币安 赵长鹏 150亿 排名230

OK集团 徐明星 100亿 排名556

火币集团 李林 70亿 排名556

比特基金 李笑来 70亿 排名556

亿邦国际 胡东 55亿 排名728

比特大陆 赵肇丰 50亿 排名789

嘉楠耘智 张楠赓 35亿 排名1149

嘉楠耘智 刘向富 35亿 排名1149

比特大陆 葛越晟 34亿 排名1233

比特大陆 胡一说 34亿 排名1233

嘉楠耘智 李佳轩 34亿 排名12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