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바이비트

[인포그래픽 뉴스/코인마켓캡] 숫자로 보는 오늘의 비트·알트코인 시세(12월19일)

가 -가 +

코리
기사입력 2020-12-19 [11:53]

 

19일(한국시간) 오전 11시 40분 코인마켓캡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0.21% 상승한 23,116달러선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0.86% 상승한 652달러에 매도 매수세가 공방을 벌이고 있고, 리플은 2.49% 하락한 0.5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업비트 거래소에서는 전일 대비 0.2% 상승한 25,201,000원에 거래중이며, 빗썸에서는 1.82% 상승한 25,207,000원에 거래중이다.

 

비트코인(Bitcoin, BTC)은 지난 24시간 동안 23,000달러선 안착에 애쓰고 있다. 최근 25% 이상 가격이 급등하며 2만 달러를 돌파했던 비트코인은 23,800달러의 사상 최고가 기록 후 상승폭을 일부 반납하며 23,000달러 안팎에서 바닥을 다지는 모습이다.

 

비트코인의 단기 가격 전망과 관련해 암호화폐 전문매체 뉴스BTC의 애널리스트인 아유시 진달(Aayush Jindal)은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3,000달러선을 넘어서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23,160달러 저항선을 성공적으로 넘으면 단기적으로 23,700달러와 24,000달러 수준으로 새롭게 상승할 수 있는 문이 열릴 수 있다"며 "반대로 단기 하향 조정이 시작된다면, 22,500달러 수준에서 지지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주요 지지선인 22,350달러선이 무너지면 비트코인 가격은 22,000달러 지지선 이하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또, 비트코인의 중기 전망과 관련해 글로벌 금융 컨설팅 기업 드비어그룹(deVere Group) CEO 나이젤 그린(Nigel Green)은 “비트코인이 2021년에는 최소 50% 급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7일(현지시간) 뉴스맥스에 따르면 나이젤 그린은 “비트코인의 상승 랠리는 이제 시작”이라며 “2021년에 비트코인은 기록적인 한 해를 보낼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이 최소 50%, 많으면 2배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현재 비트코인 가격을 고려했을 때, 내년에는 34,500~46,000달러에 거래될 것”이라며 “비트코인 가격이 일직선을 그리며 수직상승하지는 못할 것이다. 다만 기관 투자자의 유입이 일반 투자자의 소비를 자극시켜 가격 상승을 이끌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암호화폐(가상자산)애널리스트 윌리 우(Willy Woo)도 최근 트위터를 통해 "현재 추세로 볼 때 10만 달러는 너무 낮은 '목표'다. 5만 5천 달러가 다음 이정표적 타겟"이라며 "비트코인은 1조 달러 매크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위터 유명 애널리스트 더문(THE MOON)도 5만 달러 이하 비트코인은 여전히 저렴한 수준이라고 말했고, 2,300억 달러 규모의 세계적 펀드운용사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스캇 미너드 최고 투자책임자도 최근 블룸버그 TV에 출연해 "자체적인 펀더멘탈 분석 결과 비트코인의 적정 가치는 40만 달러"라고 진단했다. 

 

반면 CNBC에 따르면 비트코인이 사상 최초로 23,000달러를 돌파한 후 자산운용사 밀러 타박(Miller Tabak)의 시장전략책임자 매트 말레이(Matt Maley)가 목요일(현지시간) "기술 차트를 보면 내년 초 비트코인은 25~30%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초강세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제의 일부는 시장의 과잉 유동성이다. 지난 여름 초대형 기술주 랠리를 견인했던 해당 자금이 주가가 안정되자 비트코인으로 넘어왔다"며 "비트코인 주간 상대적강도(relative strength)는 목요일 88을 웃돌며 매우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다. 상대적강도 수치 90을 두 차례 넘긴 2017년 대비 낮지만, 당시 각각 36%, 64% 하락이 뒤따른 바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과거 변동성 패턴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도 비트코인을 3년, 5년, 7년 장기 보유할 투자자는 연초 조정을 무시하고 계속 보유하고 있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또,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자 마크 큐반도 최근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바나나가 비트코인보다 쓸모가 있다"고 비꼬았다. 그는 "비트코인은 그냥 이런 식이다. 충분히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이 투자할 수 있는 자산이라 데 동의했을 뿐이다. 차라리 바나나가 용도가 더 많다. 칼륨(바나나 주요 성분)은 지구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치 있는 영양분을 제공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마크 큐반은 "비트코인의 거래 처리 속도는 바나나를 먹는 속도보다도 느리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간밤 뉴욕증시는 미국 부양책 협상 난항에 하락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41% 내린 30,179.05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35% 하락한 3,709.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07% 내린 12,755.64에 장을 마감했다.

 

대표적인 안전 자산인 국제 금값도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8% 떨어진 1,888.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 오늘의 가격상승폭 TOP 10

디크레드(KRW-DCR, +510.18%) 그로스톨코인(KRW-GRS, +162.98%) 애드엑스(KRW-ADX, +44.25%) 기프토(KRW-GTO, +38.89%) 디마켓(KRW-DMT, +23.6%) 메탈(KRW-MTL, +21.63%) 시린토큰(KRW-SRN, +21.51%) 스팀달러(KRW-SBD, +21.19%) 아크(KRW-ARK, +19.66%) 앵커(KRW-ANKR, +18.81%)

 

 

※ 오늘의 거래금액 TOP 10

디크레드(KRW-DCR, 377,804,313,093원) 리플(KRW-XRP, 221,062,643,675원) 비트코인(KRW-BTC, 139,370,549,110원) 스팀달러(KRW-SBD, 98,176,920,498원) 그로스톨코인(KRW-GRS, 79,527,058,136원) 어거(KRW-REP, 77,608,901,182원) 앵커(KRW-ANKR, 72,363,078,777원) 리퍼리움(KRW-RFR, 49,744,708,261원) 이더리움(KRW-ETH, 43,773,787,770원) 스텔라루멘(KRW-XLM, 38,378,954,378원)

 

코리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제호:코인리더스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1722 ㅣ 등록일 : 2011.08.01
발행/편집인 : 박병화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49길 5, 4층 | desk@coinreaders.com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