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삼성전자, 이니셜에 블록체인 키스토어 연동 ... 모바일 전자증명 보안 강화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20-08-25 [14:25]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분야 협업을 통해 모바일 기기 보안기술을 ‘이니셜’ 서비스에 적용했다.

 

23일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을 연동해 안전성‧편의성을 높였다.

 

이니셜은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로, 블록체인과 분산신원확인(DID)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증명서를 원스톱으로 사용자 단말에 직접 발급받아 저장하고, 필요할 때 수취기관에 제출해 위‧변조 및 진위여부를 검증한다. 이번 연동은 개인 전자서명 정보를 사용자 단말에 저장하는 앱 기반 DID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게 서비스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연동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의 사용자 인증에 필수적인 개인키와 증명서를 삼성전자 단말에 내장된 보안영역인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에서 안전하게 보관하게 되었다. 또, 악성 소프트웨어나 인증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의 단말 해킹 공격을 막고 기기 도난 및 분실 상황에도 개인정보를 보호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높은 보안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전자증명 서비스를 계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가 포함된 ‘이니셜 DID연합’은 금융 서비스 분야나 학생증‧사원증 등 디지털 신분증 영역에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적용하기 위해 관련 업계와 협의하고 있다.

 

이니셜 DID연합은 지난해 10월 설립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현재 SK텔레콤과 삼성전자를 비롯한 14개사가 참여해 다양한 DID 기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또, 연내 금융‧의료‧공공‧교육 분야 30여 종 전자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국내 주요 금융기관 및 대기업 증명서 원본 확인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종이 증명서 발급∙제출 과정에서의 복잡한 절차를 개선하고, 비용을 절감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기존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등 디지털 증명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윤웅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블록체인개발그룹장은 “단말에 내장된 보안영역인 블록체인 키스토어의 강력한 보안성을 통해 이니셜을 사용하는 갤럭시 사용자가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사업본부장은 “이니셜은 온라인상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신원과 자격을 검증하고 사용자가 직접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로, 코로나19 이후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비대면 서비스의 기반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현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