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암호화폐 채굴 활동에 비과세 방침"...우크라이나 "채굴 합법화할 것"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19-12-08 [22:20]


카자흐스탄이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전환하지 않는 한 암호화폐 채굴 활동에 세금을 부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최근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블록체인협회(NABDC) 입법분석관 마디 사켄(Madi Saken)은 블록체인 관련 행사에서 자국 내 암호화폐 채굴의 법적 자격과 과세 방안이 확립됐다고 전했다.

 

마디 사켄은 "디지털 자산과 암호화폐가 과세 대상이 아니다. 과세의무가 '실질 화폐(real money)'로 발생한 소득에만 적용되기 때문"이라며 "의회가 암호화폐 채굴을 '기업 영리 활동'이 아닌 순수한 '기술적 진보'로 간주했다"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세법 초안은 현재 행정부 검토를 받고 있으며 이달 안으로 하원의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암호화폐는 거래소에서 매도한 후 법정화폐로 교환될 때만 세금이 부과된다. 채굴장비 이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영리 활동에는 데이터 센터와 유사한 방식으로 과세할 방침이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해 열린 태도를 취하고 있다.

 

카자흐스탄 금융중심지 아스타나 국제금융센터(AIFC)는 지난해 적정 규제와 함께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산업을 지원할 계획이라 밝힌 바 있다. 실제로 AIFC는 지난 5월 블록체인 기술 대기업 비트퓨리와 제휴를 맺고 다양한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개발 작업에 협력하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 현지매체 UNIA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디지털혁신부(Digital Transformation Ministry)는 오는 2~3년 내로 현지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합법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해당 정부는 현지 블록체인 협회와의 간담회에서 "암호화폐 합법화 과정 중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2020년 여름 전까지 관련 과세 법안과 자금세탁방지 법안을 준비할 계획"이라 발표했다.

 

이어 "행정 등록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도입하고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우크라이나로 진출할 수 있도록 장려해 전세계 암호화폐 산업에서 경쟁력을 갖춰갈 예정"이라 부연했다.

 

박소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