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검색

이토로 CEO "비트코인, 금융위기 발판 삼아 급등해선 안돼"

가 -가 +

이선영
기사입력 2019-09-03

 



이토로(eToro)의 설립자인 요니 아씨아(Yoni Assia)가 "비트코인(Bitcoin, BTC)이 금융 위기를 발판 삼아 가격이 급등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AMB크립토에 따르면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이토로의 최고경영자(CEO)인 요니 아씨아는 최근 인터뷰에서 "다수의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2008년 금융 위기가 재현될 것으로 예상하거나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는 금융 위기가 재발할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잠재적인 금융 위기는 사람들이 비트코인과 같은 안전 자산(safe haven asset)에 의지하게 할 것이고, 이로 인해 비트코인의 가치는 점차 상승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정부와 은행들이 무너지는 혼란 속에 비트코인이 최후의 수단이 된다면, 비트코인 채택은 늘겠지만 동시에 비트코인에 대한 통제 압력도 증가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정부와 전쟁을 벌여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기 보다, 실제 사용이 증가하면서 암호화폐 산업이 성숙해지는 것이 더 낫다"며 "비트코인 기술과 금융 시스템의 상호작용을 완전히 이해하고, 모든 금융 시스템이 토큰화 되는 '패러다임 전환(paradigm shift)'까지는 10~20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지난달 요니 아씨아는 한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비트코인이 리스크 헤지(위험회피) 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지만 안전한 피난처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글로벌 지정학적 리스크 및 거시 경제 불안정성 확대로 채권, 금과 함께 비트코인이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매우 높다. 몇 분만에 엄청난 손실을 입을 수도 있다. 따라서 비트코인을 안전한 피난처로 비유하는 것은 모순적이다. 일종의 대체 가능한 가치 저장 자산 정도로 보는 게 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선영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EO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