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검색

日 암호화폐 분석가 "규제 안정화 되면 비트코인 100만엔 될 것"

가 -가 +

박병화
기사입력 2018-08-17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가 강화하면 투자자 보호 효과가 높아지면서 아마추어 투자자들에 의한 투기 거품도 사라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일본 암호화폐 마켓 애널리스트인 마사유키 타시로(Masayuki Tashiro)는 "진정한 암호화폐의 가치는 버블이 사라진 후에 나타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에서 암호화폐 열풍은 규제가 강화된 후에 사라졌다"면서 "올해 초까지 지속된 암호화폐 시장의 과열은 단지 거품”이었고 강조했다. 

 

실제로 일본에서는 지난 1월26일 코인체크에서 해킹으로 넴(NEM) 등 580억엔 상당의 암호화폐가 도난당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일본 금융청(FSA)이 전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조사를 벌였고, 이후 거래소에 대한 강력한 행정적 제재를 취했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은 80만엔(7200달러)까지 하락했었다.

 

타시로 대표는 "암호화폐 투자 경험이 없는 초보 투자자들에 의한 행동이 암호화폐 시장 거품 붕괴의 주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규제를 강화하는 것은 좋은 움직임"이라며 "현재 암호화폐 시장은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괄목할만한 시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규제가 안정되는 10월 쯤에는 시장의 안정성을 느낀 투자자들이 시장에 다시 돌아올 것"이라며 "이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100만엔(902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일본은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단속을 대폭 강화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일본 금융청(FSA)은 암호화폐 거래소 라이선스 승인에 더 엄격한 조사 및 감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대형 해킹 사고와 자금세탁을 비롯해 규정 준수, 위기 관리 등 제반 사항을 살핀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암호화폐 신규 허가 기준을 대폭 강화함과 동시에 기존의 허가받은 거래소도 추가 검사를 실시해 기준에 미달하면 퇴출시키기로 했다. 

 

박병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EO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