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허리케인 베릴 약화에 안도…WTI 1%↓

가 -가 +

강승환 기자
기사입력 2024-07-09 [07:06]



국제 유가가 1% 하락했다. 미국 남부를 허리케인 '베릴'이 강타했지만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할 것이라는 관측에 매물이 출회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0.83달러(1.00%) 하락한 배럴당 82.3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9월 인도분 가격은 전장 대비 0.79달러(0.91%) 내린 배럴당 85.7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허리케인 베릴이 이날 미국 텍사스주의 마타고르드 근처에 상륙했다. 마타고르드는 미국 최대 원유 수출 시설인 코퍼스 크리스티에서 북동쪽으로 약 150마일 떨어진 위치에 있다.

 

하지만 미국 남부에 상륙하면서 베릴의 힘이 약해져 원유 생산시설엔 별다른 타격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베릴은 최대 지속 풍속이 시속 60마일인 열대성 폭우로 격하됐고 더 약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그간 베릴의 파괴력이 미국 원유 생산 및 수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 속에 국제 유가는 상승 압력을 받아왔다. 베릴의 파괴력 약화로 최악의 시나리오는 소거됨에 따라 원유 시장에서도 매도 우위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프라이스퓨쳐스그룹의 필 플린 수석 분석가는 이날 투자 메모에서 "허리케인 베릴의 최악의 시나리오 중 일부가 다행히 발생하지 않아 유가와 상품 가격이 미끄러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리포우오일어쏘시에이츠의 앤디 리포우 대표는 "이번 폭풍은 원유 공급이나 가격 중 어느 것에도 심각한 수준으로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소비자들은 원하는 대로 휘발유를 구입할 것이고 대부분의 사람은 눈치조차 채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포우는 정유 작업이 어느 정도 줄어들고 플로리다로 상품을 전달하는 데 시간 지연이 다소 있겠지만 휘발유 가격은 폭풍에도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고 그 이후에는 유가가 다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미국 원유 펌프 시설에서 원유 가격은 평균 갤런당 3.50달러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0.01달러 상승한 수치다.

 

오일프라이스인포메이션서비스의 덴튼 신케그라나 수석 원유 분석가는 "향후 몇 주간 유가를 밀어올릴 만한 모멘텀은 충분하다"며 "휘발유 가격은 갤런당 3.60달러 이상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강승환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제호:코인리더스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1722 ㅣ 등록일 : 2011.08.01
발행/편집인 : 박병화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범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64 서교제일빌딩 8층 | desk@coinreaders.com
Copyright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