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시간 소비자심리지수 하락에 반락

가 -가 +

강승환 기자
기사입력 2024-06-15 [08:22]

유전     ©코인리더스

 

국제 유가는 하락했다.

 

유가는 미국 소비자심리지수가 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그동안 원유 수요 기대로 올랐던 부분을 되돌렸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7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0.17달러(0.22%) 하락한 배럴당 78.4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주간으로는 2.92달러(3.87%) 올랐다. 주간 상승폭은 지난 4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8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0.13달러 하락한 배럴당 82.62달러에 거래됐다.

 

유가는 이날 미시간대가 발표한 소비자심리지수에 주목했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6월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는 65.6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월보다 3.5포인트 하락한 수준으로, 7개월 만에 가장 낮다.

 

5월 인플레이션 지표가 완화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금리인하 사이클이 시작되면 원유 수요가 지지될 것이라고 봤던 투자자들의 기대는 다소 약해졌다.

 

이에 유가는 지난 4거래일간의 상승폭을 일부 반납했다.

 

하지만 주간 기준으로 유가는 오름세를 나타냈다.

 

향후 원유 수급에 대해서는 주요 기관 전망이 엇갈린 상태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2024년 원유 수요 증가 예상치를 약간 상향 조정하면서도 올해 유가 전망치는 하향 조정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원유 수요가 강하게 늘어날 것으로 봤다.

 

하지만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중기 석유 시장 보고서에서 점차 원유 공급 과잉이 나타날 것이라고 보고 올해와 내년 수요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한편, 원유시추업체 회사인 베이커 휴즈에 따르면 이번 주 석유 시추설비는 이번주에 4개 감소한 488개로 집계됐다. 이는 2022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강승환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제호:코인리더스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1722 ㅣ 등록일 : 2011.08.01
발행/편집인 : 박병화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범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64 서교제일빌딩 8층 | desk@coinreaders.com
Copyright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