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CEO "AI PC, 30년 만에 온 혁명적 변화"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24-03-08 [07:52]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인공지능(AI) 퍼스널 컴퓨터(PC)를 "(윈도 95 이후) 30년 만에 온 혁명적인 변화"라고 평가했다.

 

황 CEO는 7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치안 엑스포에서 열린 휴렛팩커드(HP)의 파트너 행사 '앰플리파이 파트너 콘퍼런스'(APC)에 연사로 나와 "(하드웨어 추가로 작업 속도를 대폭 개선하는) 가속 컴퓨팅 기술로 컴퓨터의 효율이 10∼15배 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레이드 마크인 검정 가죽 재킷을 입고 무대에 오른 황 CEO는 "31년간 정보기술(IT) 기업의 최고경영자로 다양한 형태의 변화에 직면했다"면서 "PC가 지식을 습득하는 데 가장 영향력 있는 수단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생성 인공지능을 구축하는 데 쓰이는) 데이터센터 현대화 기술을 PC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면서 "PC의 위대한 르네상스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황 CEO는 사운드와 텍스트, 이미지, 비디오, 유전자 등을 컴퓨터가 데이터 형태로 인식하고 이해할 수 있다는 데 주목했다.

 

그는 "과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거나 콘텐츠를 제작하려면 (프로그래밍 언어인) C나 베릴로그, C+를 배웠어야 했다"면서 "이제는 사람의 언어로 동료에게, 거대언어모델(LLM)에, 인공지능에 지시하기만 하면 된다"고 했다.

 

황 CEO는 이날 대담 도중 데이터 과학자 약 1천만 명이 사용하고 있는 판다스(pandas) 라이브러리를 HP 워크스테이션에서 기본으로 탑재했다는 점도 공개했다.

 

워크스테이션은 과학기술 연산과 공학 설계, 통계 처리, 금융 자료 분석, 컴퓨터 그래픽 등에 주로 쓰이는 전문가용 컴퓨터를 뜻한다.

 

박소현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제호:코인리더스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1722 ㅣ 등록일 : 2011.08.01
발행/편집인 : 박병화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범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64 서교제일빌딩 8층 | desk@coinreaders.com
Copyright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