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오픈AI에 소송…올트먼의 월드코인 8%대 상승

가 -가 +

이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4-03-02 [08:49]

▲ 일론 머스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챗GPT를 개발한 오픈AI의 영리사업이 회사 설립 당시의 계약을 위반했다며 오픈AI와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오픈AI와 올트먼이 영리사업을 중단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전날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에 제기했다.

 

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머스크는 "이날까지도 오픈AI의 웹사이트는 이 회사의 사명이 AGI(범용인공지능)가 '모든 인류에게 혜택을 주도록' 보장하는 것이라고 계속 공언한다"며 "하지만 현실에서 오픈AI는 폐쇄형 소스(closed-source)로, 세계에서 가장 큰 기술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실상 자회사로 변모했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또 2015년 자신이 올트먼과 오픈AI 공동설립자 그레그 브록먼의 제안을 받고 "인류의 이익"을 위한 AGI를 개발하는 비영리 연구소를 만들기로 합의했다면서 이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해 전 세계와 공유하는 것이 핵심적인 의도였다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자신이 오픈AI에 4천400만달러(약 588억원)가 넘는 금액을 기부했으며, 이 회사의 초기 사무실 임차료도 내줬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오픈AI 경영진이 새로운 AI 기술로 돈을 버는 데 관심을 두면서 이 회사가 계속 연구소로 남기를 원한 자신과 마찰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결국 2018년 오픈AI 이사직을 사임하고 투자 지분도 모두 처분했다.

 

머스크는 오픈AI가 MS와 올트먼 개인에게 이익을 주는 행위를 중단하고 모든 연구 성과와 기술을 공공에 개방하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또 올트먼이 오픈AI에서 불법적인 관행의 결과로 번 돈을 포기하도록 명령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아울러 머스크는 자신이 불특정 금액의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소송 결과로 배상을 받게 되면 이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번 소송이 "AI 분야에서 가장 주목받는 두 선수(player)의 충돌이 확대된 상황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이번 소송 결과가 오픈AI뿐 아니라 이 회사에 약 130억달러(약 17조원)를 투자한 MS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오픈AI와 MS 측은 아직 이에 관한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머스크는 오픈AI가 지난해 챗GPT를 본격적으로 선보여 AI 열풍을 일으키자 오픈AI가 MS와 함께 위험한 AI 기술로 영리를 추구하고 있으며 챗GPT가 정치적으로 거짓된 내용을 퍼뜨리고 있다고 여러 차례 공개 비판했다.

 

그는 오픈AI 등 영리를 추구하는 기업들에게 대항해 진실을 추구하고 우주의 본질을 탐구하는 AI를 개발하겠다며 지난해 7월 AI 개발 스타트업인 xAI를 새로 설립했다. 이어 같은 해 12월에는 첫 AI 챗봇인 '그록'(Grok)을 공개했다.

 

한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샘 알트먼이 이사로 있는 월드코인(WLD, 시가총액 84위) 가격은 2일(한국시간) 오전 8시 45분 현재 기준으로 24시간 전 대비 8.30% 급등한 8달러에 거래 중이다. 

 

 

이선영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제호:코인리더스 ㅣ 등록번호 : 서울 아,01722 ㅣ 등록일 : 2011.08.01
발행/편집인 : 박병화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범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64 서교제일빌딩 8층 | desk@coinreaders.com
Copyright 코인리더스. All rights reserved.